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암생존자, 당뇨병 발생 위험 증가...항암제 등 원인"

기사승인 2018.06.08  11:54:42

공유
default_news_ad2

- 국립암센터, 삼성서울병원 공동 연구팀, 코호트 연구 통해 확인  

[라포르시안] 암 환자는 당뇨병에 걸릴 위험성이 일반인에 비해 훨씬 더 높다는 대규모 코호트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 갑상선암센터 황보율 전문의, 공선영 진단검사의학과장은 삼성서울병원 임상역학연구소 조주희 교수, 강단비 박사와 공동으로 국가 표본 코호트 분석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규명했다고 8일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의사협회지(JAMA)의 자매지인 미국의사협회 종양학회지(JAMA Oncology) 최신호에 게재됐다.

최근 들어서는 암의 치료뿐 아니라 암생존자의 삶의 질 향상도 주요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2015년 기준으로 암을 치료 중이거나 완치 후 생존한 암유병자는 약 161만 명에 달한다.

이에 따라 암생존자의 당뇨병, 심혈관계 질환 등 암생존자의 만성합병증 관리가 중요한 보건의료 이슈로 떠올랐다.

연구팀은 약 50만 명의 국가 표본 코호트에서 암 치료를 받은 환자와 암을 경험하지 않는 대조군의 당뇨병 발생을 장기간(평균 7년)에 걸쳐 비교 분석했다. 

분석 결과, 암을 경험하지 않은 사람에 비해 암환자에서 당뇨병 발생이 35%나 증가했다.

암종별로는 췌장암 환자는 암을 경험하지 않은 사람에 비해 당뇨병 발생율이 5.15배 더 높았다. 이어 신장암(2.06배), 간암(1.95배), 담낭암(1.79배), 폐암(1.74배), 혈액암(1.61배), 유방암(1.60배), 위암(1.35배), 갑상선암(1.33배) 순으로 암환자에서 당뇨병 발생 위험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기적으로는 암을 진단받고 2년 이내 당뇨병이 발생할 위험이 가장 높았으며, 장기적으로도 당뇨병 발생위험은 높게 지속되는 것으로 관찰됐다.

연구팀은 암 자체나 치료 과정 중 다양한 요인에 의해 당뇨병이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황보율 국립암센터 내분비내과 전문의는 “기존에 알려진 대로 췌장암의 경우 췌장이 인슐린을 분비하는 장기이기 때문에 암 자체와 치료에 의해 당뇨가 발생할 확률이 가장 높다”며 “항암치료 과정 중 흔하게 사용되는 고용량 스테로이드나 일부 항암제가 직접적으로 고혈당을 유발한다. 특히 최근 늘어나는 표적치료제나 면역치료제 역시 부작용으로 당뇨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당뇨병의 주요 위험요인으로는 비만, 운동 부족, 불균형적 식사, 담배, 음주가 꼽히는데, 이런 요인은 암의 위험요인이기도 하다. 

조주희 삼성서울병원 교수는 "암환자는 당뇨병과 같이 만성질환에 특히 더 취약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연구"라며 "앞으로 암생존자들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들이 치료 후 건강한 삶을 유지할 수 있도록 사회적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ad45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8
ad39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