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서울대병원, '대한외래' 전 진료과 본격 운영

기사승인 2019.03.04  17:32:02

공유
default_news_ad2

[라포르시안] 서울대병원은 대한외래가 4일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병원에 따르면 대한외래 지하3층에 있는 성형외과, 흉부외과, 피부과, 안과, 이비인후과가 지난달 진료를 시작한데 이어 지하 2층에 들어선 내과(소화기·혈액·내분비·신장·알레르기·감염 분과), 외과, 신장비뇨의학센터, 정신건강의학센터 등도 진료를 시작했다.

이로써 본관에 있다 대한외래로 옮긴 모든 진료과가 문을 열었다.

연면적 4만 7천㎡ 규모의 대한외래 지하1층~3층에는 외래진료실, 검사실, 주사실, 채혈실, 약국 등 진료공간을 비롯 각종 편의시설과 직원용 식당 및 휴게실 등이 들어서 있다. 지하 4~6층은 주차장으로 이용된다.

서울대병원은 "본원, 어린이병원, 암병원과 함께 대한외래가 본격 운영됨에 따라 최고 수준의 의료서비스를 더욱 넓고 편리한 환경에서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대한외래를 시작으로 환자 이름 대신 고유번호를 사용해 프라이버시를 보호하는 이름없는 병원 시스템, 청각장애 환자를 위한 음성인식솔루션 등 첨단 외래진료시스템을 도입함으로써 환자중심의 진료서비스를 효율적으로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ad45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8
ad39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