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결핵 신규환자 7년 연속 감소...OECD 결핵 발생률 여전히 1위

기사승인 2019.03.22  15:26:49

공유
default_news_ad2

- 작년 2만6433명 신고...65세 이상 환자 1만2029명으로 46% 차지

[라포르시안] 우리나라 결핵 신규 환자 발생이 7년 연속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22일 제9회 결핵예방의 날을 맞아 국가결핵감시체계를 통해 분석한 '2018 결핵 환자 신고현황'을 발표했다. 

신고 현황을 보면 2018년 결핵 신규 환자는 2만 6433명으로, 인구 10만명당 51.5명 꼴이다. 전년도의 2만 8,161명(10만명당 55.0명) 대비 1,728명 줄었다. 

결핵 신규 환자는 2011년 3만 9,557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7년 연속 감소하는 추세다. 

그러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결핵 발생률은 가장 높다. 

신고 현황을 보면 65세 이상 노인 환자는 1만 2,029명으로 전년 대비 231명(2%)이 증가했다. 전체 결핵 신환자 중 노인이 차지하는 비율이 45.5%다. 

외국인 환자는 1,398명으로 전년 대비 234명(14.3%)이 감소했다. 이 중 다제내성 결핵환자가 88명(6.3%)으로 내국인 530명(2.1%)보다 비율이 높았다.

결핵 사망자는 감소하고 있으나 전염성 결핵신환자 치료성공률은 정체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번 분석 결과는 인구고령화와 면역저하 기저질환 증가 등으로 어르신 결핵환자가 늘고 증상이 없는 특징 때문에 조기발견이 어려워 보다 적극적인 결핵검진과 관리가 필요하다는 것을 시사한다"면서 "또 결핵환자가 많은 국가에서 국내로 유입되는 장기체류 외국인이 증가함에 따라 국내 체류기간 중 검진을 통한 외국인 결핵환자의 조기발견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제2기 결핵관리종합계획(2018~2022)에 따른 다양한 정책을 추진 중이며, 이 계획을 기반으로 범부처 협력과 각 분야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추가적인 결핵관리 강화대책을 상반기에 발표할 예정이다.

ad45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8
ad39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