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의약품도 '일본제품 NO!'...약국가서 불매운동 확산

기사승인 2019.07.26  07:34:19

공유
default_news_ad2

- 약사단체 "일본산 모든 소비제품·의약품 불매" 선언 잇따라

[라포르시안]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의약분야에서도 거세지고 있다. 특히 약사단체를 중심으로 일본 제약사가 판매하는 의약품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서울시약사회는 지난 25일 성명을 내고  “아베 정권이 반인륜적인 경제보복조치를 즉각 철회하지 않는다면 일본산 모든 소비제품 및 의약품에 대한 불매와 일본여행 자제를 결의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약사회는 “반인도적인 범죄행위인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사죄와 배상은 역사적으로 정당하며 국제적인 요구이고 피해자들의 가슴 속에 수십년간 맺혔던 고통과 상처의 눈물을 생전에 닦아낼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며 “아베 정권은 강제징용 피해자들을 또다시 짓밟는 것도 모자라 경제보복이라는 파렴치한 총칼을 꺼내 들었지만 결국 그 총구는 자국을 향하게 된다는 역사적 가르침을 깨달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국민의 의약품 접근성을 제한하지 않는 범위 안에서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을 벌이겠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들이 현명하게 의약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시약사회는 “의약품의 전문가로서 정치적 갈등에 의해 빚어진 불매운동으로 국민의 생명과 건강과 직결되는 의약품의 사용에 차질이 발생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하지만 아베 정권이 파렴치한 경제보복을 철회할 때까지 국민의 의약품 접근성이 제한받지 않는 범위에서 일본산 모든 소비제품 및 의약품의 불매운동과 일본여행의 자제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이보다 앞서 전북도약사회와 강원도약사회에사도 일본 의약품 불매운동에 참여한다는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한편 국내에서 판매되는 일본 제품의 정보를 제공하고 대체할 국산 제품까지 알려주는 '노노재팬' 사이트에서 일본산 의약품과 이를 데체할 수 있는 국내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ad45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8
ad39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