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오늘 낮 최고 34도...온열질환자 발생 1천명 넘어

기사승인 2019.08.07  11:49:19

공유
default_news_ad2

[라포르시안]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소멸한 가운데 제9호 태풍 레끼마가 북상하고 있다. 태풍의 영향으로 폭염이 조금 누그러졌지만 기상청은 오늘(7일) 전국의 낮 최고기온이 31∼34도에 이를 것으로 예보했다.

폭염이 계속 이어지면서 열사병 등 온열질환자도 속출하고 있다.

7일 질병관리본부의 '2019년 온열질환 감시체계 발생현황'에 따르면 감시체계를 가동하기 시작한 지난 5월 20일부터 8월 5일 현재까지 열사병 등 온열질환으로 신고된 환자 수는 총 1,094명으로 집계됐고, 사망자도 5명으로 늘었다.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된 지난 7월 28일부터 8월 5일까지 총 600명의 온열질환자가 발생했다.

온열질환별로 발생 현황을 보면 열탈진이 615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열사병 238명, 열경련 133명, 열실신 87명, 기타 20명, 열부종 1명 순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이 823명으로 여성(271명)보다 훨씬 더 많았다. 연령별로는 66세 이상 노인이 295명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온열질환이 발생한 장소로 집(64명)과 작업장(67명), 건물(23명) 등 실내에서 발생한 사례도 많았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일사병․열사병 등 온열질환이 발생하면 즉시 환자를 시원한 곳으로 옮기고, 옷을 풀고 시원한 물수건으로 닦거나 부채질을 하는 등 체온을 내리고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며 "환자에게 수분보충은 도움이 되지만 의식이 없는 경우에는 질식 위험이 있으므로 음료수를 억지로 먹이지 않도록 하고 신속히 119에 신고해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ad45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8
ad39
ad4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