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고령화로 녹내장 환자 빠르게 늘어...젊은층에서도 증가세

기사승인 2019.08.09  18:51:18

공유
default_news_ad2

[라포르시안] 방치하면 시력을 잃을 수도 '녹내장' 질환을 앓는 환자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녹내장은 안압 상승이나 혈액순환 장애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시신경이 손상되고 시야결손이 진행되다가 결국 실명에 이르는 질환이다.

가장 흔한 녹내장 형태인 개방각 녹내장의 경우 초기 단계에서는 증세가 거의 없으며, 말기에 가서야 시야가 좁아지고 중심 시야만 남게 된다.

표 출처: 한국녹내장학회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최근 5년 간(2012~2016년) 건강보험 적용대상자 중 녹내장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이용한 진료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최근 5년 간 녹내장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2012년 58만 4,558명에서 2016년에는 80만 7,677명으로 38.2%(22만 3,119명) 증가했다.

이 기간 동안 성별로 녹내장 진료인원을 보면 남성은 2012년 27만 98명에서 2016년 37만 243명으로 37.1%(10만 145명) 늘었다. 여성은 31만 4,460명에서 43만 7,434명으로 39.1%(12만 2,974명) 증가세를 기록했다. 2016년 기준으로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살펴보면 녹내장 전체 진료인원 중 62.1%(50만 1,946명)가 50~70대였다.

특히 60대(18만 969명, 22.4%)에서 진료인원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50대(16만 5,073명, 20.4%), 70대(15만 5,904명, 19.3%) 순이었다.

건강보험 일산병원 안과 박종운 교수는 "녹내장은 만성 질환이기 때문에 연령이 많아질수록 진료환자가 증가하게 된다"며 "최근에는 건강검진을 통해서 또는 굴절수술 전 검사를 통해 젊은 연령층에서도 조기에 빨리 발견되는 경우가 증가하는 추세"라며 "급성 녹내장 발작과 같이 갑자기 발생하는 경우도 있으나 대부분 만성적으로 나타난다. 만성적인 녹내장의 경우 최근 환자들의 인식이 개선돼 종합검진 시에도 시신경 모양을 검사하고 이상이 있을 경우 녹내장 정밀검사를 통해 조기 진단되는 경우가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ad45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8
ad39
ad4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