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극우 동영상 논란 직접 사과

기사승인 2019.08.11  13:57:04

공유
default_news_ad2

[라포르시안]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11일 오후 2시 기자회건을 열고 극우성향 유튜버 동영상 상영 논란에 대해수 직접 사과할 예정이다.

한국콜마는 오늘(11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서초구 내곡동 한국콜마종합기술원에서 윤동한 회장의 사과 기자회견을 연다고 밝혔다. 

한국콜마는 지난 6일과 7일 세종시 본사와 서울 내곡동 신사옥에서 직원 700여명을 대상으로 월례조회를 하는 자리에서 일본 수출규제 대응책을 설명하면서 한 유튜버의 영상을 상영했다.

이 동영상 속에 등장하는 유튜버는 "아베가 문재인의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임에 틀림이 없다”거나  “문재인은 자기는 단 거 언 먹는다면서 (아베가 보낸 케이크 선물을 거부하면서)김정은하고는 케이크를 또 잘만 X먹었다. 그 XX을 떨면서도 한일 관계가 최악"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의 복지정책 등을 비판하면서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다. 그리고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런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확산되자 한국콜마는 지난 9일 공식 사과문을 냈다. 

한국콜마는 “한국경제 위기 대응을 위해 대외적 환경과 현상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최근 인터넷상에 유포되고 있는 특정 유튜브 영상의 일부분을 인용했다”며 “이 영상을 보여준 취지는 일부 편향된 내용처럼 감정적으로 대응하거나 현혹되어서는 안되고 올바른 역사인식을 갖고 현 상황을 바라보고 기술력으로 극복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국 여성에 대한 부적절한 사례 언급은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ad45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8
ad39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