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템플스테이' 정신건강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 의학적으로 규명

기사승인 2019.08.23  16:30:14

공유
default_news_ad2

[라포르시안] 사찰 생활을 체험하는 템플스테이가 정신건강에 좋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은 정신건강의학과 권준수 교수팀이 23일 템플스테이가 정신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해 연구결과를 국제 학술지에 게재했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템플스테이는 한국 고유의 참선을 비롯한 일종의 명상 위주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
이번 연구는 2014~2015년 사이 지리산 대원사의 3박 4일 템플스테이 프로그램에 참여한 직장인 50명을 총 12그룹으로 나눠 33명은 사찰에서 마련한 프로그램에 참여했고 17명(대조군)은 같은 장소에서 숙식을 했지만 자유롭게 생활하도록 했다. 

연구 결과 템플스테이 프로그램 참가자들은 대조군과 비교해 일상생활에서 스트레스에 잘 견디게 해주는 지표인 회복탄력성이 상승했다. 효과는 이 기간에만 잠시 상승한 것이 아니라 3개월 후에도 높게 지속됐다.

연구팀은 회복탄력성 변화가 단순히 심리적 변화인지 뇌의 변화로 인한 것인지 메커니즘을 밝히기 위해 기능성 뇌 자기공명영상(fMRI)과 확산텐서 영상(DTI) 연구를 추가로 실시했다.

템플스테이 참가자들은 대조군에 비해 휴식을 취할 때만 활성화되는 뇌 부위들의 연합인 디폴트모드 네트워크의 기능적 연결성이 더욱 강화됐다. 일을 하지 않을 때 의식의 초점이 외부가 아닌 자기 자신으로 향하기 때문에 가장 초기상태라는 의미에서 디폴트모드라고 부른다.

템플스테이가 디폴트모드 네트워크를 강화시키는 것은 단순히 휴식을 취하는 것 보다 뇌에 더욱 깊은 휴식을 선사한다고 추정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분석했다.

추가 연구를 통해 템플스테이 참가자들은 전두엽과 두정엽 사이 그리고 뇌의 좌·우반구를 연결해주는 백질다발의 연결성이 더욱 향상됐음을 파악했다.

권 교수는 “요즘처럼 복잡하고 스트레스가 많은 시대에 자신의 정신건강을 스스로 다스리는 방법으로 템플스테이가 매우 유용하다”며 “향후 회복탄력성을 증가시켜 정신질환의 발병을 예방하거나 새로운 치료법으로서의 가능성을 모색하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과학기술분야 기초연구사업의 후원으로 서울대병원과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이 공동으로 진행했다.

연구결과 중 뇌의 백질다발 연결성 증가는 ‘마음챙김(Mindfulness)’, 회복탄력성 상승은 ‘정신건강&의학(Psychology Health & Medicine)’, 뇌의 디폴트모드 네트워크 강화는 ‘신경과학프론티어스(Frontiers in Human Neuroscience)’ 등의 학술지에 각각 게재됐다.  

ad45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8
ad39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