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경기도, '수술실 CCTV' 민간병원 확대 사업 추진

기사승인 2019.09.02  09:34:33

공유
default_news_ad2

- 내년도 예산안에 민간의료기관 수술실 CCTV 설치비 지원비 편성

경기도의료원 산하 안성병원 수술실에 CCTV를 설치한 모습.

[라포르시안] 경기도가 '수술실 CCTV'를 민간의료기관으로 확대 설치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수술실 CCTV는 민선 7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핵심 보건정책 중 하나이다. 

경기도는 경기도의료원 산하 6개 병원에서 운영되고 있는 수술실 CCTV를 민간의료기관으로 확대하기 위해 2020년부터 '민간의료기관 수술실 CCTV 지원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수요조사를 통해 수술실 CCTV를 시범적으로 설치·운영할 병원급 민간의료기관 10~12곳을 선정해 1곳 당 3,000만원의 수술실 CCTV 설치비를 지원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도는 2020년 본 예산에 3억 6,000만원의 관련 예산을 편성할 계획이다.

도는 공모를 통해 수술실 CCTV 시범 운영을 희망하는 의료기관을 모집한 뒤 선정심의위원회 등을 통해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상 이행조건을 충족하는지 여부 등을 검토한 후 설치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내년 시범사업을 통해 운영 결과를 면밀히 검토한 뒤 효과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 확대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이 사업이 실시될 경우 민간병원의 CCTV 설치 확대를 유도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도민의 선택권 강화 및 관련 법령 입법화 등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경기도는 기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도민들이 열렬히 지지하는 수술실 CCTV를 민간의료기관으로 확대하고자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내년도 시범사업에 대한 효과를 면밀히 분석해 효과가 있을 경우 점진적으로 확대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해 10월 전국 최초로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에 수술실 CCTV를 설치해 시범 운영을 시작한데 이어 지난 5월 수원, 의정부, 파주, 이천, 포천 등 경기도의료원 산하 6개병원으로 전면 확대했다.

이와 함께 지난 3월 전국 1,818개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수술실에 CCTV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은 '의료법 개정안'을 보건복지부에 제출하기도 했다. 

ad45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8
ad39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