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국내 진출 다국적제약사, 작년 연구개발에 4706억 투자

기사승인 2019.09.19  10:33:36

공유
default_news_ad2

[라포르시안] 국내 진출한 다국적 제약사들이 지난 한 해 동안 임상연구 등 연구개발(R&D)에 투자한 총비용이 4,7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비용은 해외 본사에서 직접 외주한 R&D비용을 제외한 것이다.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KRPIA)는 19일 31개 회원사를 상대로 ‘2018년 국내 R&D 투자 현황’을 조사한 결과 회원사들은 R&D 비용으로 4,706억 원을 투자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표=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KRPIA)

2016년부터 지난 3년간 지속적으로 조사에 참여한 28개 회원사를 기준으로 그 증감을 살펴보면, 전체 R&D 투자는 2017년 4,000억원에서 2018년 4,641억원으로 전년대비 16% 증가했다.

임상연구용 의약품 직접비도 증가했다.

2018년 전년(2017년 1,290억원) 대비 19.3% 증가한 1,540억원이 임상시험용 의약품 직접비로 사용됐다. 임상연구를 위해 국내 환자에게 무상으로 의약품을 지원함으로써 새로운 치료기회를 부여하는 효과를 거뒀다고 KRPIA는 설명했다.

2018년 R&D 인력은 1,717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8년(1,678명)보다 8.2% 증가한 것으로, 국내 고급 연구인력 고용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

지난해 국내에서 진행한 임상연구는 모두 1,486건이었다. 주요 임상은 암과 희귀질환 비율이 각각 49%(583건), 5%(63건)로 전체 임상연구 50% 이상을 차지했다.

또한 기초 연구지원(10건), 비 임상시험(3건) 등을 포함해 국내 제약사 연구소와 공동 개발(42건)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KRPIA는 “전세계 제약사 주도의 임상시험 프로토콜 국가별 비율에서 한국은 2017년 5위(3.51%)에서 2018년 6위(3.39%)를 기록했다"며 "중국이 최근 의약품 및 임상시험용 의약품 허가 제도개혁 등 규제개혁을 통해 5위(3.7%)에서 3위(4.66%)로 두 단계 상승했는데, 한국 임상시험의 경쟁우위를 지속하고 투자 매력도를 높이기 위한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고 지적했다.

ad45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8
ad39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