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의료계, 여전히 남성 중심적"...대전협·여의사회, 성차별 개선 캠페인

기사승인 2019.10.04  13:42:43

공유
default_news_ad2

- 전공의 선발과정서 여의사 차별 만연...성차별 피해 민원 창구 신설

[라포르시안]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박지현)는 한국여자의사회(회장 이향애)와 공동으로 전공의 선발 과정에서의 성평등 유지를 위한 인식 개선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전공의 선발에서의 성차별은 일부 과에서 관행적으로 남아있다.

여자의사회가 지난 2018년 실시한 '의료계 성평등' 설문조사에 따르면 공공연하게 여성 전공의를 뽑지 않겠다고 밝히는 과가 있으며, 이로 인해 원하는 전공과목이라 하더라도 애초에 지원조차 포기할 수밖에 없었던 여의사 사례도 확인됐다.

여성 지원자가 성적이 우수하다고 해도 남성 지원자를 선발한다거나 남성 지원자를 뽑기 위해 일부러 시험문제를 유출하는 사례도 보고됐다. 여성 당직시설이 없다거나, 기존에 여성 전공의가 없었다는 이유로 여의사는 지원 단계에서부터 거절당하기도 했다.

특히 여성 지원을 꺼리는 이유로 근로기준법상 임신, 출산과 관련해 근무시간 등이 제한되는 상황을 여성에게 책임을 전가하며 차별을 합리화하는 사례도 파악됐다.

신현영 여의사회 법제이사는 “전공의 선발 과정에서의 성차별은 남녀고용평등법 제2조 1항과 제7조 1항에 위배되는 행위임에도 불구하고 의료계에서 공공연하게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전협과 여의사회는 의료계 성차별 척결을 위한 인식 개선 캠페인을 시작, 전국 수련병원 225곳에 관련 포스터를 배포하고, 민원 창구를 신설해 성차별 피해 사례를 모을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법적 보호를 위한 정책적 대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이향애 여의사회 회장은 “의료계의 성차별 현상은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원하는 전공과목을 선택하지 못하고, 그 결과 의료계의 공정 경쟁 및 의학의 발전을 저해하는 부정적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박지현 대전협 회장은 “아직도 의료계는 남성 중심의 문화를 벗어나지 못했기 때문에 여성에 대한 성차별이 존재하며, 이런 양상은 결국엔 남성 전공의에게도 피해를 줄 수밖에 없다”며 “대전협은 전공의가 성별로 차별받아 전공 선택과 수련 기회를 박탈당하는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ad45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8
ad39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