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장비는 낡고 환자 안전사고는 끊이질 않아

기사승인 2019.10.08  09:49:17

공유
default_news_ad2

[라포르시안] 국립중앙의료원의 의료기기 노후화와 환자 안전사고가 개선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기동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입원 환자의 안전사고가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내구연한을 초과한 의료기기가 31.2%에 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국립중앙의료원 보유 의료기기의 내구연한 초과 문제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원이 보유한 의료기기 중 501대가 내구연한을 초과해 운영되고 있다. 이는 현재 국립중앙의료원이 보유한 의료기기 총 1,604대 중 31.2%에 달하는 수치다.

내구연한을 초과한 의료기기 가운데 4년 이하의 노후장비 비율은 58.5%, 5~9년이 초과된 장비는 34.1%였다. 10년 이상 노후화된 의료기기도 7.4%에 달했다.

내구연한을 넘은 의료기기 중 최고령은 1988년에 취득한 수술용 현미경이다. 수술용 현미경의 내구연한은 9년인데, 현재까지 22년 5개월이 초과됐다. 

다음으로 1992년에 구입한 담도 내시경, 1994년에 구입한 전기 수술기가 각 17년을 초과해 수술용 현미경의 뒤를 이었다.

그러나 노후한 의료장비를 교체하기 위한 예산 반영은 미미했다. 정부는 작년 국립중앙의료원에 대한 예산을 책정하면서 정부출연금 236억원 중 14%에 해당하는 33억 원만을 의료장비 현대화 사업에 반영했다.

국립중앙의료원의 의료기기 노후화와 더불어 환자 안전까지 불안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 간 국립중앙의료원에선 237건의 환자안전사고가 발생했다. 2015년 40건 발생했던 환자 안전사고는 2016년 46건, 2017년 49건, 2018년 66건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2019년 8월 현재 36건의 환자안전사고가 발생해 2018년 절반의 수치에 육박한 상황이다. 환자안전사고 중 가장 많은 비율인 낙상사고는 전체 237건의 환자안전사고 중 174건(73.4%)을 차지했다. 

낙상사고에 이어 투약 사고가 26건(10.9%)으로 다음을 이었다. 

기동민 의원은 "국립중앙의료원이 의료장비 현대화, 환자 안전 담보 등을 위한 해결 방안을 찾지 못한 채 제자리걸음을 반복하고 있다"면서 "공공보건의료 체계 강화를 위해서는 신축-이전 문제도 중요하지만 보다 국민 안전이라는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ad45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8
ad39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