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 고용량·장기간 투여시 부작용 우려”

기사승인 2019.10.28  10:41:51

공유
default_news_ad2

- 식약처·대한암학회, ‘펜벤다졸’ 암환자 복용 우려 제기

[라포르시안]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8일 SNS를 통해 확산되고 있는 동물용 구충제 복용과 관련해 “고용량 장기간 투여 시 장기 손상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의 입장을 밝혔다.

대한암학회에 따르면 동물용 구충제인 ‘펜벤다졸’을 암환자에게 사용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고, 항암제를 포함한 모든 의약품은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을 통해 안전하고 효과가 있는지 입증돼야 한다. 

일반적으로 항암제는 신물질 발견 후 암세포 실험, 동물실험을 거쳐 사람에서 안전한 용량을 확인(1상 시험)하고, 암의 종류별로 효과를 확인(2상 시험)한 후 기존 항암제와 비교(3상 시험)하여 시판한다.

펜벤다졸의 항암효과는 사람이 아닌 세포와 동물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이다.

식약처는 사람에게 항암효과를 나타내는 의약품은 이미 허가되어 사용되고 있고, 이러한 작용으로 허가된 의약품 성분으로는 ‘빈크리스틴’, ‘빈블라스틴’, ‘비노렐빈 등이 있다고 설명했다.

항암제는 개발과정에서 일부 환자에게 탁월한 효과를 나타내더라도 최종 임상시험 결과에서 실패한 사례가 있으므로 한두 명에서 효과가 나타난 것을 약효가 입증됐다고 볼 수 없다.

식약처는 “구충 효과를 나타내는 낮은 용량에서는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을 수 있으나 항암효과를 위해서는 고용량, 장기간 투여해야 하므로 혈액, 신경, 간 등에 심각한 손상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ad45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