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서울대병원이 '대한외래' 비상계단 막아놓은 이유는?

기사승인 2019.11.05  17:53:07

공유
default_news_ad2

- 김광수 의원 "지하 1층 상업시설 고려한 것...환자안전보다 상술 앞세워" 지적
유은혜 장관 "즉시 실태점검 하겠다"

쇠사슬로 잠겨 있는 서울대병원 대한외래 비상계단 모습. 국회방송 영상 갈무리.

[라포르시안] 서울대병원이 올해 새롭게 개원한 대한외래가 도마 위에 올랐다. 상술을 앞세우는 바람에 환자와 방문객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서울대병원은 지난 3월 환자와 내원객의 이동 편의와 외래공간 및 편의시설 확충을 위해 어린이병원 지하에 '대한외래'를 개원했다. 

대한외래의 지하 1층은 식당 등 편의시설, 지하 2~3층은 외래 진료실, 검사실, 주사실, 채혈실, 원내 약국 등 진료실이 있다. 지하 4층부터 6층까지는 주차장이다.

5일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예산안 심의에서 김광수 민주평화당 의원은 "얼마 전 서울대병원 외래를 방문한 시민이 제보 전화를 했다. (대한외래는) 지하 6층까지 있는데, 비상계단을 막아놨다. 왜 막아놓은 것 같으냐"고 유은혜 교육부 장관에서 질의했다. 

김 의원은 "확인해보니 지하 1층에 영업 시설이 있더라. 여기를 막으면 수익사업을 하는 곳을 통과해야 밖으로 나갈 수 있다"며 "지하 1층에 상업시설을 들이고 2~3층에 외래 병동을 만든 것도 말이 안 된다. 실태점검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국립대병원을 관할하는 교육부 유은혜 장관은 실태점검을 하겠다고 답변했다. 

유 장관은 "즉시 실태점검을 하겠다. 서울대병원뿐만 아니라 모든 국립대병원을 점검하겠다"며 "상업성으로 인해 환자 안전이나 생명을 침해할 수 있다면 반드시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ad45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8
ad39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