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서울아산병원 "갑상선암 재발에 고주파치료 장기 효과 입증"

기사승인 2019.11.06  11:57:30

공유
default_news_ad2

[라포르시안] 갑상선암 재발로 고주파치료를 받은 환자들이 오랜 기간 재발이나 부작용 없이 건강을 잘 유지하고 있다는 장기추적 결과가 나왔다.

건강 문제와 고령으로 수술이 어려운 갑상선암 재발 환자들에게 고주파치료가 좋은 대안이 될 전망이다.

서울아산병원은 영상의학과 백정환 교수팀이 지난 2008년 9월부터 2012년 4월까지 갑상선 재발암으로 고주파치료를 받은 환자 29명을 대상으로 최소 5년에서 최장 9년 6개월간의 경과를 분석했더니, 종양 크기가 평균 99.5% 작아지며 관찰 종양 46개 중 42개가 모두 사라졌다고 최근 밝혔다.

그동안 갑상선 재발암에 고주파치료가 효과적이라고 알려져 있었지만, 완치 여부를 가리는 '5년 후 경과' 역시 우수하다는 것이 이번 연구로 처음 입증됐다고 병원은 주장했다. 

특히 84세 최고령환자를 포함해 연구에 참여한 모든 환자들이 장기간 합병증 없이 건강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나, 고주파치료의 장기적인 안전성도 확인됐다고 한다.

고주파치료는 마찰열로 종양을 괴사시키는 시술법이다. 초음파를 보면서 미세 바늘을 종양 속에 정확히 넣고 고주파 전류를 통과시키면, 섭씨 100도 정도의 마찰열이 발생해 종양 세포를 제거한다. 이번 연구에서는 전체 종양의 90%가 한 번의 고주파치료만으로 완전히 제거됐다.

수술에 비해 비침습적이어서 회복이 빠르고 합병증 발생 위험도 적다. 다만 시술 직후 목소리 변화, 통증과 같은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초기 부작용을 겪은 일부 환자들도 증상이 서서히 호전되면서 정상 상태로 돌아왔다. 장기간 부작용을 호소한 환자는 없었다.

전체 환자 중 3명이 치료 후 목소리가 일시적으로 달라지는 증상을 보였지만 두 달 이내에 완전히 회복됐다. 고주파로 암을 절제하는 과정에서 종양 부위에 통증을 느낀 환자 2명도 장기경과 관찰 때는 증상이 모두 사라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연구에서 밝혀진 최장기간 생존자는 현재 만 68세 남성 환자로, 10년 전 고주파치료를 받은 후 지금까지 별다른 부작용 없이 갑상선글로불린(갑상선암 재발 여부를 판단하는 혈액 속 단백질 성분) 수치를 정상으로 유지하고 있다.

백정환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갑상선 재발암에 고주파치료가 장기간 효과적이라는 사실이 입증됐다. 고령이거나 수술을 받을 조건이 안 되는 환자에게 고주파치료가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종양 크기가 너무 작거나 종양 개수가 많을 때는 고주파치료보다 수술로 제거하는 것이 안전할 수 있다. 임상경험이 풍부한 전문의와 상의해 적합한 치료 방법을 결정해야 한다.

이번 장기추적검사 결과는 '유로피언 레디올로지(European Radiology)' 최근호에 실렸다.

ad45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