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대구가톨릭대병원 의료인, 코로나19 확진....양성 판정 후 신천지 교인 밝혀

기사승인 2020.02.20  17:15:19

공유
default_news_ad2

- 응급의료센터·근무했던 병동 폐쇄 조치 들어가

[라포르시안] 대구가톨릭대병원에서 간호사로 추정되는 의료인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의료인은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후 자신이 신천지 교인이라는 사실을 뒤늦게 밝힌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된다. 

20일 대구가톨릭대병원에 따르면 이 병원에서 근무하는 의료인 1명이 지난 19일 오전 두통과 발열 등의 증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고, 오늘(20일) 낮에 양성으로 통보받았다.

병원 측은 양성 판정을 확인한 후 해당 의료인이 근무했던 병동과 응급의료센터에 대해서 환자 및 보호자, 근무 중인 의료인들을 격리 조치하고 임시 폐쇄에 들어갔다.

병원 관계자는 "양성 판정을 받은 의료인이 지난 19일 오전 8시경 발열과 두통 증상으로 응급실을 방문했고, 해외방문력과 확진자 접촉력이 없다고 해서 인플루엔자 검사를 받았는데 음성으로 나왔다"며 "그런데 당사자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강력히 요구해 검사를 실시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오늘(20일) 낮에 병원 측으로 해당 의료인이 코로나19 양성이라는 통보를 받았다"며 "이 의료인은 양성 판정이 나오자 그때서야 자신이 신천지 교인이라는 사실을 밝혔다"고 전했다.
 
당초 이 의료인이 발열 등의 증상을 보였을 때 스스로 신천지 교인이라는 점을 밝혔으면 병원에서도 보다 선제적인 대응에 나설 수 있었을 텐데 이를 숨기면서 방역 대응이 늦어지게 된 셈이다.

한편 대구가톨릭대병원은 지난 19일 오전 코로나19 의심환자 3명이 응급의료센터를 방문해 방역 대응 차원에서 응급의료센터를 폐쇄했다.

이후 의심환자를 격리하고 검사를 실시했으며, 검사 결과에서 3명 모두 음성으로 나오면서 응급의료센터 등의 정상 운영에 들어갔다.

그러나 소속 의료인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하루만에 다시 응급의료센터를 폐쇄하는 날벼락을 맞았다.

ad45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