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이천시 관고동 병원 건물서 화재...5명 사망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기사승인 2022.08.05  13:44:03

공유
default_news_ad2
KBS 뉴스 화면 캡쳐

[라포르시안] 오늘(5일) 오전 10시 17분경 경기 이천시 관고동 학산빌딩 투석전문 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환자와 간호사 5명이 사망하고 40여명이 다쳤다. 

소방청애 따르면, 화재 당시 병원에는 환자 33명과 의료진 13명 등 46명이 있었다. 화재가 난 학산빌딩은 병·의원과 한의원, 사무실, 음식점 등 근린생활 업종이 입주해 있는 지상 4층짜리 상가 건물이다.

이 빌딩은 일반 철골구조로 지어진 연면적 2,585㎡ 규모로, 2004년 1월 14일 이천시로부터 사용 승인을 받았다. 이천시청에서 800여m 거리에 있으며 관고동 일대 빌라와 맨션, 아파트 등 주택가와 인접해 있다.

사망자가 발생한 곳은 4층짜리 건물 4층에 있는 투석전문 병원인 열린의원이다. 이 병원은 2012년 개원했다. 화재 당시 병원 안에는 환자 33명, 의료진 13명 등 46명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화재로 지금까지 5명이 사망했으며, 이들은 모두 4층 병원에서 발견됐다. 사망자 3명은 투석 환자이고, 1명은 간호사이다. 다른 1명은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10시 17분께 이 건물에서 불이 나자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 펌프차 등 장비 21대와 소방관 등 51명을 동원해 진화에 나서 오전 10시 55분 큰 불길을 잡았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번 화재로 인해 사상자가 발생한데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지자체 등 관계기관은 사상자와 유가족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사고원인에 대한 조사를 철저히 해서 유사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지시했다. 

ad45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