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치매학회, 치매 환자·보호자 일상 회복 캠페인 대면으로 재개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기사승인 2022.09.22  11:32:08

공유
default_news_ad2

[라포르시안] 대한치매학회(이사장 양동원)는 국립현대미술관(관장 윤범모)과 지난 21일부터 치매 환자 및 보호자를 위한 ‘일상예찬-다시 만나는 미술관’을 국립현대미술관 과천에서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치매 환자의 일상 생활을 돕고 환자, 보호자 모두에게 삶의 활기를 불어넣고자 기획한 일상예찬 캠페인은 코로나19 유행 장기화와 함께 그동안 온라인으로 실시해 왔다. 올해 일상예찬 캠페인은 2년만에 대면으로 재개하면서 자연속에서 보고 듣고 손으로 창작하는 미술 활동뿐만 아니라 작품을 보고 직접 춤으로 표현해 보는 신체 활동을 포함했다. 

일상예찬 캠페인은 이달 21일 치매 극복의 날을 시작으로 23일, 29, 30일에 걸쳐 총 4회 실시할 예정이다. 서울∙경기 지역 치매안심센터를 통해 모집된 환자와 보호자가 참여한다.

치매학회 양동원 이사장(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신경과 교수)은 “치매 환자가 초기에 잃어버리지 않은 뇌의 기능을 잘 사용하는 것과 정서적으로 활기차고 긍정적인 느낌을 갖도록 환경을 조성하는 것은 치매 증상 완화 및 극복에 매우 중요하다"며 "일상예찬을 통해 힘들었던 코로나 기간을 잊고 치매 환자와 보호자의 일상 속 활기를 찾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ad45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