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당뇨병학연구재단, 우크라이나 당뇨인 지원 모금운동 나서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기사승인 2022.09.22  15:57:32

공유
default_news_ad2

[라포르시안] 재단법인 당뇨병학연구재단(이사장 원규장)은 최근 회원들과 함께 우크라이나 당뇨병환자 지원을 위한 모금 운동에 나섰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모금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전쟁이 장기화되면서 현지 당뇨병 환자들의 건강권이 크게 위협받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특히 1형당뇨병이나 인슐린의존성이 높은 2형당뇨병 환자의 생명 유지에 필수적인 인슐린 공급 차질 우려가 크다는 게 학회의 지적이다. 

인슐린은 이들 당뇨병 환자가 한 두 번만 거르더라도 심각한 고혈당이 발생할 수 있으며 심하면 사망할 수도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내 의료시설 등이 피해를 보면서 당뇨병과 같은 만성질환 치료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WHO는 특히 가장 시급히 필요한 물품으로 환자처치용 산소와 암환자 치료제, 당뇨병환자를 위한 인슐린 등을 꼽았다.

원규장 이사장은 이번 모금 운동의 입장문을 통해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로 수많은 우크라이나 당뇨인이 고통당하고 있다"고 심각한 우려를 표하면서 "모든 당뇨인은 어떤 상황에서도 적절한 진료와 치료를 받고 건강할 권리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원 이사장은 "1형 당뇨인 등은 인슐린 치료가 필수적이며 인슐린이 중단될 경우 사망까지 이를 수 있다. 그러나 현재 우크라이나 당뇨인은 이런 기본적 권리마저 박탈되며 생명이 위협받는 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덧붙였다. 

당뇨병학연구재단의 모금은 현재 온라인 모금 사이트 ‘도너스’를 통해 진행 중이며, 2022년 12월 31일까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ad45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