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제약·바이오업계 “제약산업 육성·지원 특별법 개정 추진 환영”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기사승인 2022.12.02  10:07:29

공유
default_news_ad2

- 서정숙 의원 대표 발의...정책 통합관리 콘트롤 타워 설치 근거 마련

[라포르시안]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바이오협회,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 등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서정숙 의원이 지난 1일 ‘제약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것에 대해 2일 공동 논평을 통해 환영 입장을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현행 제약바이오산업의 육성·지원 정책을 통합 관리하는 콘트롤 타워의 설치 근거를 마련하고, 혁신형 제약기업에 대한 약가 우대 사항을 보다 명확히 규정해 국내 제약바이오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보건복지부 장관을 위원장으로는 하는 기존 ‘제약산업육성·지원위원회’를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는 ‘제약바이오산업혁신위원회’로 격상하고, 혁신형 제약기업이 제조한 의약품에 대한 약가 우대를 의무화했다.

제약·바이오 산업계에 따르면 범정부 콘트롤 타워는 제약바이오산업 도약의 열쇠로 주목받고 있다. 

실제 글로벌 제약강국은 예산부터 정책에 이르기까지 국가 콘트롤 타워를 중심으로 산업육성정책을 통합관리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산업육성 정책과 재정, 규제가 다부처로 분산돼 있고, 기초연구부터 임상시험·글로벌 진출까지 전주기 관리 주체도 부재해 실효성이 저하되는 문제점을 안고 있었다는 것이 산업계의 설명이다.

제약·바이오 산업계는 부처간 칸막이와 중복사업 등 비효율을 방지하고, 연구개발·정책금융·세제 지원·규제개선·인력양성 등 중장기 육성전략 수립과 정책을 총괄하는 콘트롤 타워 설치를 강력히 요구해 왔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개정안에 담긴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는 ‘제약바이오산업혁신위원회’는 명실상부 제약바이오산업의 육성지원정책을 통합 관리하는 콘트롤 타워로 기능할 것으로 제약·바이오 산업계는 기대하고 있다.

제약·바이오업계는 이번 개정안 혁신을 주도하는 기업에 대한 동기 부여 등 ‘도전을 촉진하는 환경’을 조성, 글로벌 제약강국 도약의 기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제약·바이오업계는 “제약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 발의를 환영한다”라며 “제약바이오산업계는 앞으로도 우수하고 안전한 의약품 생산과 혁신 신약 개발에 힘쓰고, 국민 건강권 수호와 글로벌 성공시대 개막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ad45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