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소청과 등 필수 과목 국가의 행정적·재정적 지원 의무화 추진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기사승인 2022.08.08  11:00:25

공유
default_news_ad2

[라포르시안] 소아청소년과 등 필수 의료 과목 전공의에 대한 국가의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의무화는 입법이 추진된다.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이런 내용을 담은 '전공의의 수련환경 개선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

신현영 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받은 전문과목별 전공의 충원율 자료에 따르면, 2022년 국민의 생명과 직결된 필수 의료 과목에 대한 전공의 지원율이 크게 낮아진 것으로 확인됐다. 

2018년도에 101.0%를 기록했던 소아청소년과는 2022년 28.1%로 낮아졌고, 이 외에 흉부외과는 47.9%, 외과는 76.1%, 산부인과는 80.4%였다.

더불어 최근 5년 간 필수 의료 과목의 전공의 충원률 합계는 흉부외과 57.7%, 소아청소년과 67.3%, 비뇨의학과 79.0% 등 6개의 필수의료과목은 모두 100%를 넘지 못했다. 

이는 인기과목의 전공의 쏠림 현상 심화와 저출생으로 인한 환경변화, 높은 근무 강도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현행법 제3조(국가의 지원)는 국가가 전공의 육성 등에 필요한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지속적으로 악화되는 필수 의료 과목의 기피 현상을 막으려면 실효성 있는 전공의 지원 강화 규정이 필요하다는 게 신 의원의 지적이다.  

신 의원은 "필수 의료는 생명에 직접적인 위험에 대응하기 위한 의료 분야로, 필수 의료의 비정상 작동은 국민건강에 큰 위협이 된다"면서 "대한민국의 필수의료 살리기는 필수 의료 분야 전공의 지원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이 후보 당시 필수 의료 국가책임제 도입을 공약한 만큼, 필수 의료 과목 전공의 수급의 고질적 문제점을 국가가 책임지고 해결할 수 있도록 국가의 의무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d45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